블로그 이미지
Max.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08.12.31 09:13 이전글(~2009)
사실난 일상에서는 마지막이고 시작이고 가 느껴지지 않는다. 단지 사람들이 그런다길레 덩달아 의미를 부여하고, 이미 할일이 계획되어져 있지만, 덩달아 다시한번 계획을 확인해 보는 정도이다. 라고 생각하면 인생을 너무 재미 없이 사는 사람처럼 보인다. 나름 재미있다고 의미를 붙여 보자면, 오늘이 2008년 마지막날이고, 내일이 2009년 첫날이다. 아주 의미 심장한 때가 아닐수 없다. 어떻게 해서든 2008년을 그읍! 마무리하고, 2009년을 그읍! 계획해서 감정의 변화를 그읍! 끌어올려야 겠다.

'나'에 대해 내 자신의 기대와 지인들의 기대, 그리고 가족들의 기대, 무엇보다 돈받고 팔려간 회사에서의 기대(상당히 비의욕적인 표현인데 사실은 아주 의욕적이다.^^;;;)들도 모두 끌어앉고, 그 기대에 부흥하리라 마음만 먹어 본다. 그 기대란 것이 마지막날이라 뭔가 비장한 각오나 비전을 적어볼 요량으로 컴퓨러 자판을 두들기고 있는데, 생각나는게 없다.--;  앞으로 할 일을 주저리 주저리 적는건 집 거실 칠판으로도 충분하고, 뭐 그냥 지금 현재로선, 새로 작당한 일이 성과가 있어 보람찬 2009년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해두는게 적당히 넘어가기 좋을듯 하다.

그리고, 그읍! 마무리 하는 자세로, 2008년에 알게된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리고, 2009년 새로 만날 분들에게 미리부터 감사 드린다. 악연이든, 인연이든 내가 님을 알게 됨으로써 난 어떤 형태로든 생물학적 화학 반응을 했으니 그것에 대해 감사 드린다. 몇몇에게는 특히 감사 드린다.(이름을 공개하지 않는건 지인 모두가 자기 자신을 가르키는량  생각들게 하기 위한 치사한 전략이다.)


어무튼, 어쨌든, 모두들! 감사 드리고, 새해엔 돈도 많이 벌고, 복도 많이 받길 바란다. ^^*
그리고... 2009년에 돈많이 벌것 같다면, 미리 한턱! 쏴도 좋다. :)
신고
posted by Max.
TAG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