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x.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09.10.01 08:43 개발관련

변화관리는 크게 개인에 대한 것과 조직에 대한 것으로 나눠 볼수 있습니다. 어떤 것이든 보다 합리적인 결정을 위해서는 변화관리라는 주제에 대한 인식과 해당 지식을 익혀서 개개인에게 변화를 유도하는데 있습니다. 헌데 그것이 말처럼 쉽게 되질 않습니다. 이유는 사람이라는 감성적인(또는 가끔 이성적이거나) 객체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어떤 명문적인 해법이 존재하질 않습니다. 사람마다 이해와 설득의 기준점이 다르기 때문에 획일적인 방법이 존재하기 힘들다는 것이죠. 따라서 지식이나 정량적인 기준(이걸 이성적이다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으로 변화를 유도하기란 정말 어렵습니다.

무엇이 변화를 촉발시킬수 있을까요 그것도 사람이라는 감성적인 동물에게 말입니다. 한마디로 삐딱선을 타고 있는 사람에게 조차도 변화를 유도 할수 있는 시발점이 있을텐데 그것이 무엇일까요? 아래 좋은 예문('좋은 글은 공유되어야 한다'라는 글)이 저에게 흰트를 줍니다.

'명심하라. 이성에 호소한 주장은 한쪽 귀로 들어가서 다른 족 귀로 나온다. 이렇게 해서는 아무도 변화 시키지 못한다. 소 귀에 경 읽기다. 전쟁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그들에게 영향을 미치려면 우선 그들을 묶어두고 있는 과거와 그들이 변화에 저항하도록 만드는 것으로부터 그들을 분리시켜야 한다. 이런 결속은 통상 이성적이기 보다는 감정적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사람들의 감정에 호소함으로써 당신의 목표물이 새로운 관점으로 과거를 보도록, 즉 과거에 자신이 얽매였던 것을 포학하거나 지루하거나 추하거나 비도덕적인 것으로 보도록 만들 수 있다. 이제 당신은 새로운 사상을 퍼뜨리고, 사람들의 비전을 변화시키고, 그들이 새로운 이기심에 반응하도록 만들고, 새로운 주장과 새로운 결속의 씨를 뿌릴 여유 공간을 갖게 된다. 사람들을 당신 쪽으로 끌어들이려면 그들을 과거에서 분리하라. 목표 대상을 평가할 때는 그들을 과거에 연결시켜주는 것, 즉 새로운 것에 대한 그들의 저항의 근거가 되는 것을 찾아내라.'
- '전쟁의 기술' 중 발췌

누구든, 어떤 위치에서든, 변화를 시도해야 할수 밖에 없는 위치에 설수 있습니다.(심지여 가정에서도) 이때, 서투르게 이성에 호소 한다면, 상처뿐인 결과를 얻게 될지도 모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ax.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