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x.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0.12.13 08:17 개발관련
아마도 이책이 스프링3에 대한 책이니 만큼 의례적으로 기대하는 스프링3 기술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주리라는 기대를 했을 것이다. 그리고, 대충 저자를 보니, 스프링 경험이 좀 있고, 책의 두께를 봐서, 스프링으로 개발할때, 모르는 내용을 찾아볼수 있을것이라 생각했을 것이다. 

또한, 각종 인터넷 서점의 서평과 책에 추천자들의 추천 내용을 보니, 책을 읽지 않으면, 자바 개발자로서 시대에 순응하지 못할것 같은 생각도 들것이다. 주위의 자바 개발자 동료나, 상급자인 팀장, 또는 신입사원 개발자가 이책을 보거나 이야기한적이 있을 것이고, 그 이야기 중에 디자인패턴이니, 스프링철학이니, 서비스추상화니 하는 귀신 시나락 까먹는 소릴 하던데 그게 무엇인지 알고싶어서 책을 봐볼까 하는 생각도 들것이다. 이처럼 기대와 염려 그리고 희망까지 이 '토비의 스프링 3' 라는 책이 다 채워줄꺼라 생각하는가? 그렇다. 채워준다. 더 많은것을 얻을 수도 있다. 

어떻게??? 

몇가지 조건이 있다. 첫째, 회삿돈으로 사든, 남의 돈으로 사든 어쨌든 내가 소유할수 있는 책으로 소유해야 한다. 도서관이나 공용책을 빌러서 보지 말라는 뜻이다. 필요할때 언제든지 볼수 있게 옆에 두고 봐야 한다(일반적으로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책을 사는 이유와 같다). 따라서 분책(책을 잘게 쪼개서 가지고 다니는 것)하지 마라. 분책은 여러가지로 안좋다 하지마라. 둘째, 읽고-따라하고-공유(말)해라. 공개 스터디나, 몇몇이 모여서 스터디해도 좋을것 같다. 셋째, 두번째까지 했다면 저자가 강조하는 것이 무엇이였는지 회상해 보자. 그리고 그런 강조가 어떤 의미가 있는지도 생각해 보자. 

나는 이책을 읽고 떠올릴수 있는 단어를 몇가지 적어보면, 'POJO, OOP, 학습테스트, 디자인패턴, 추상화, 확장포인트, AF, 아키텍처, @MVC, 철학, 공유' 등이다. 단어 하나 하나에 의미도 있겠지만, 전체적인 의미가 더욱 값진 것이였다. 이 책을 통해 배우고 느낀게 많다. 다른 많은 분도 이책을 통해 나와 같은 느낌을 공유할수 있으면 좋겠다. 나는 이책을 적극 권장한다.(책의 분량 대비 오탈자가 눈에 보이겠지만, 그것이 책이 주는 큰 의미를 희석시키진 못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개발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o에서 list sorting  (0) 2011.02.22
Spring Roo 1.1.2 BUILD-SNAPSHOT 기념샷  (0) 2011.01.12
토비의스프링3 읽고나서...  (12) 2010.12.13
Jersey + XML 호출 예제 테스트  (0) 2010.12.13
Spring + Jersey + Dozer 예제  (0) 2010.12.10
SmartGWT stack_overflow  (0) 2010.10.07
posted by Max.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