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x.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Business관련'에 해당되는 글 25

  1. 2011.01.25 내딸사진 한장
  2. 2011.01.25 차샀음.
  3. 2010.09.27 실없는 생각들...
  4. 2010.07.28 나의 메신저
  5. 2010.04.26 www.bazaarvoice.co.uk
  6. 2010.04.05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고, 오묘한 전략
  7. 2009.11.11 창업력(2)
  8. 2009.08.26 예측하기의 유혹
  9. 2009.08.25 상전이 관점으로 본 조직과 경제
  10. 2009.07.22 자기조직화(self organization)
2011.01.25 10:02 Business관련
요즘 아빠들이 사진찍어 올리는게 유행인지 부러워서 디카를 샀다. 사긴 했는데, 사진에 대해서 아는게 없다. 그래서 자동으로만 놓고 찍는다. 대충 찍는다. 대충 잘 나오는것 같다.

(2011년 초겨울에 뒷산에서 태희와 함께...)

딸이라 사진을 맘대로 못 올리겠다. 커서 요놈이 뭐라할지...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와 동유 사진  (0) 2011.01.26
아들 사진 두장  (2) 2011.01.25
내딸사진 한장  (0) 2011.01.25
차샀음.  (0) 2011.01.25
실없는 생각들...  (0) 2010.09.27
나의 메신저  (0) 2010.07.28
posted by Max.
TAG 태희
2011.01.25 09:19 Business관련
프로젝트 마무리 단계라서 이제좀 여유가 생긴다... 싶었는데, 여기저기 읽을꺼리가 쌓였다. 어쨌든 약간의 여유시간이 좋다.

바쁜 와중에도 8년만에 새차를 샀다. 첫째 아이 유치원이 너무 멀리 떨어져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렵다는 집사람의 의견을 적절히 이용하여, 남자의 로망인 자동차를 어쩔수 없이(?) 사게되었다. 내가 필요해서가 아니라, 가족이 필요해서 산거다.
 

진화심리학 말을 빌어 보면, 자동차는 역시 남자의 욕구를 달래주는 전유물일수 밖에 없다. 그래서인지 뿌듯하다. 유치하지만 유치한게 남자란다. 8년 동안 차없이 살아 왔으니 이제 그 한을 풀어봐야지...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 사진 두장  (2) 2011.01.25
내딸사진 한장  (0) 2011.01.25
차샀음.  (0) 2011.01.25
실없는 생각들...  (0) 2010.09.27
나의 메신저  (0) 2010.07.28
www.bazaarvoice.co.uk  (0) 2010.04.26
posted by Max.
TAG
2010.09.27 09:59 Business관련
연구실에 있는 사람이 부럽다. 만약 그가 하고자 하는 분야를 연구하면서, 월급을 받는다면 말이다. '아웃라이어'책이 빈말은 아니다. 환경이 만들어주면, 누구나 전문가가 될수 있다. 병뚜껑만 10년 모아도 그분야 전문가가 된다는 말도 빈말이 아니다. 환경을 y축에 놓고, x축을 시간으로 두면, '운빨'이라는 곡선은 우상향 할것이다.


직장인들의 꿈중에 많은 이들이 창업이라 말할수 있다. 적어도 나를 포함한, 내 주위에 사람들은 그런것 같다. 그런데, 직장인이 갖춰야 할 핵심역량과 기업주가 갖춰야할 핵심역량은 그 목적부터 많이 다른것 같다. 만약 직장인이 소속된 기업의 이윤추구를 위해, 목숨걸 각오가 되어 있다면, 둘은 같다고 볼수 있겠지만, 그런사람 어디있는지 소개좀 시켜달라. 정상인이라면, 그렇기 쉽지 않다. 어쨌든, 기업가가 된다는것은 직장인과 많이 다른것 같다. 마치, 팀 프리랜서 개발자와 대기업 전산실 관리자 처럼...


오랫만에 철학책을 읽고 있다. 그런데 읽기 싫다. 금쪽같은 말이 참 많은데, 그래서 내가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를 모르겠다. 머릿속 생각들은 언제나 나에게 모오함을 던져준다. 동시에 GWT in Action 책을 있고 있는데, 이책은 컴퓨터 없이 읽고만 지나가면, 별로 얻을게 없다. GWT를 이용한 일을 해야 나에게 긴장감을 줄듯 하다. 기술적인 것들은 당장 사용할께 아니면, 공연불같다는 생각이 든다. 시간이 지나면, 구현방법이 상당히 바뀌니까... 철학책은 그래도 가끔 화장실에서 읽어야 겠다. 가끔 나오는 탄성을 지를듯한 구절은 매력적이니까...


앤드류와일즈의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증명하는 것을 보면서 느낀게 많은데, 그중에서 창의적인 부분을 말하자면, 창의력이란, 오랜시간 문제에 몰입하고, 잠깐의 휴식에서 얻을수 있으며, 그시간에 '유레카'를 외칠수 있는 것 같다. 흔히들 개발자들은 문제가 안풀리면, 잠시 시간을 내어 쉬면서 담배를 피우거나 잡담하다가 유레카를 외치고 들어가서 문제를 해결하는 경우를 종종 봤는데, 문제의 복잡도와 주제만 다를 뿐 세기적인 천재들과 다를께 뭔가... 개발자들은 모두 창의력을 잘 활용하고 있는 천재일수도...


날씨가 많이 추워졌다. 여름에 태어나서인지, 추운게 싫은데, 싫은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덤으로 나이도 한살 더 늘겠지... 

삼팔 광땡의 해도 다 지나가고 있네...

올해 땡잡은 사건이 아직 없는것 같은데 남은 개월을 기대해 봐도 될까...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딸사진 한장  (0) 2011.01.25
차샀음.  (0) 2011.01.25
실없는 생각들...  (0) 2010.09.27
나의 메신저  (0) 2010.07.28
www.bazaarvoice.co.uk  (0) 2010.04.26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고, 오묘한 전략  (0) 2010.04.05
posted by Max.
TAG 잡담
2010.07.28 17:19 Business관련

MSN :




Nate :



친구 추가는 자유.... 나의 무한 스팸 메시지는 책임(?)!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샀음.  (0) 2011.01.25
실없는 생각들...  (0) 2010.09.27
나의 메신저  (0) 2010.07.28
www.bazaarvoice.co.uk  (0) 2010.04.26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고, 오묘한 전략  (0) 2010.04.05
창업력  (2) 2009.11.11
posted by Max.
2010.04.26 17:24 Business관련
순수 이타주의 행동은, 좋은 마케팅 수단이 될수도 있겠다 싶다. - www.bazaarvoice.co.uk
어떤 연구에 의하면, 리뷰어들의 글을 보고 제품을 구매결정 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94% 까지 나온 경우가 있다고 한다.
 - 어느 비싼 책에서....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없는 생각들...  (0) 2010.09.27
나의 메신저  (0) 2010.07.28
www.bazaarvoice.co.uk  (0) 2010.04.26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고, 오묘한 전략  (0) 2010.04.05
창업력  (2) 2009.11.11
예측하기의 유혹  (0) 2009.08.26
posted by Max.
TAG 리뷰
2010.04.05 10:38 Business관련

티포탯(Tit For Tat)
 

This strategy is dependent on four conditions that has allowed it to become the most prevalent strategy for the prisoner's dilemma:

  1. Unless provoked, the agent will always cooperate
  2. If provoked, the agent will retaliate
  3. The agent is quick to forgive
  4. The agent must have a good chance of competing against the opponent more than once.

In the last condition, the definition of "good chance" depends on the payoff matrix of the prisoner's dilemma. The important thing is that the competition continues long enough for repeated punishment and forgiveness to generate a long-term payoff higher than the possible loss from cooperating initially.

A fifth condition applies to make the competition meaningful: if an agent knows that the next play will be the last, it should naturally defect for a higher score. Similarly if it knows that the next two plays will be the last, it should defect twice, and so on. Therefore the number of competitions must not be known in advance to the agents.

Against a variety of alternative strategies, tit for tat was the most effective, winning in several annual automated tournaments against (generally far more complex) strategies created by teams of computer scientists, economists, and psychologists. Game theorists informally believed the strategy to be optimal (although no proof was presented).

It is important to know that tit for tat still is the most effective strategy if the average performance of each competing team is compared. The team which recently won over a pure tit for tat team only outperformed it with some of their algorithms because they submitted multiple algorithms which would recognize each other and assume a master and slave relationship (one algorithm would "sacrifice" itself and obtain a very poor result for the other algorithm to be able to outperform Tit for Tat on an individual basis, but not as a pair or group). Still, this "group" victory illustrates an important limitation of the Prisoner's Dilemma in representing social reality, namely, that it does not include any natural equivalent for friendship or alliances. The advantage of "tit for tat" thus pertains only to a Hobbesian world of rational solutions, not to a world in which humans are inherently social.[citation needed] However, the fact that this solution does not work effectively against groups of agents running tit-for-tat does illustrate the strengths of tit-for-tat when employed in a team (that the team does better overall, and all the agents on the team do well individually, when every agent cooperates).


Example of play

Cooperate Defect
Cooperate 3, 3 0, 5
Defect 5, 0 1, 1
Prisoner's dilemma example

Assume there are four agents: two use the Tit for Tat strategy, and two are "defectors" who will simply try to maximize their own winnings by always giving evidence against the other. Assume that each player faces the other three over a series of six games. If one player gives evidence against a player who does not, the former gains 5 points and the latter nets 0. If both refrain from giving evidence, both gain 3 points. If both give evidence against each other, both gain 1 point.

When a tit-for-tat agent faces off against a defector, the former refrains from giving evidence in the first game while the defector does the opposite, gaining the control 5 points. In the remaining 5 games, both players give evidence against each other, netting 1 point each game. The defector scores a total of 10, and the tit-for-tat agent scores 5.

When the tit-for-tat agents face off against each other, each refrains from giving evidence in all six games. Both agents win 3 points per game, for a total of 18 points each.

When the defectors face off, each gives evidence against the other in all six games. Both defectors win 1 point per game, for a total of 6 points each.

Each tit-for-tat agent scores a total of 18 points, over the six matches. Each defector scores only 6 points.

Despite the fact that the tit-for-tat agents never won a match and the defectors never lost a match, the tit-for-tat strategy still came out ahead, because the final score is not determined by the number of match wins, but the total points score. Simply put, the tit-for-tat agents gained more points tying with each other than they lost to the defectors.

The more tit-for-tat agents that there are in the described game, the more advantageous it is to use the tit-for-tat strategy.


Implications

The success of the strategy, which is largely cooperative, took many by surprise. In successive competitions various teams produced complex strategies which attempted to "cheat" in a variety of cunning ways, but Tit for Tat eventually prevailed in every competition.

Some theorists believe this result may give insight into how groups of animals (and particularly human societies) have come to live in largely (or entirely) cooperative societies, rather than the individualistic "red in tooth and claw" way that might be expected from individual engaged in a Hobbesian state of nature. This, and particularly its application to human society and politics, is the subject of Robert Axelrod's book The Evolution of Cooperation.


Problems

While Axelrod has empirically shown that the strategy is optimal in some cases, two agents playing tit for tat remain vulnerable. A one-time, single-bit error in either player's interpretation of events can lead to an unending "death spiral". In this symmetric situation, each side perceives itself as preferring to cooperate, if only the other side would. But each is forced by the strategy into repeatedly punishing an opponent who continues to attack despite being punished in every game cycle. Both sides come to think of themselves as innocent and acting in self-defense, and their opponent as either evil or too stupid to learn to cooperate.

This situation frequently arises in real world conflicts, ranging from schoolyard fights to civil and regional wars. Tit for two tats could be used to avoid this problem.[citation needed]

"Tit for Tat with forgiveness" is sometimes superior. When the opponent defects, the player will occasionally cooperate on the next move anyway. This allows for recovery from getting trapped in a cycle of defections. The exact probability that a player will respond with cooperation depends on the line-up of opponents.

The reason for these issues is that tit for tat is not a subgame perfect equilibrium.[1] If one agent defects and the opponent cooperates, then both agents will end up alternating cooperate and defect, yielding a lower payoff than if both agents were to continually cooperate. While this subgame is not directly reachable by two agents playing tit for tat strategies, a strategy must be a Nash equilibrium in all subgames to be subgame perfect. Further, this subgame may be reached if any noise is allowed in the agents' signaling. A subgame perfect variant of tit for tat known as "contrite tit for tat" may be created by employing a basic reputation mechanism.[2]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메신저  (0) 2010.07.28
www.bazaarvoice.co.uk  (0) 2010.04.26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고, 오묘한 전략  (0) 2010.04.05
창업력  (2) 2009.11.11
예측하기의 유혹  (0) 2009.08.26
상전이 관점으로 본 조직과 경제  (0) 2009.08.25
posted by Max.
2009.11.11 09:17 Business관련
꼭 창업을 할려고 보는 책이라기 보다는, 기업 생태계(또는 라이프 싸이클?)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기업 생태계는 모든 직장인들과 관련이 있겠지요. 내용 중 창업과 등산의 비유가 가장 큰 이야깃 거리인데,  등산과 비유되는 일이 꼭 창업뿐만 아니라, 우리네 삶이 이와 비유될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물론, 아주 작은 개발 프로젝트도 이와 비유될수 있겠죠.

이책을 추천해 주고 싶은 사람은, 개발하면서 어느정도 나이가 찬(?) 사람들 입니다. 한번쯤 읽어 보면 좋겠습니다. 가볍게 읽어볼만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Business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www.bazaarvoice.co.uk  (0) 2010.04.26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고, 오묘한 전략  (0) 2010.04.05
창업력  (2) 2009.11.11
예측하기의 유혹  (0) 2009.08.26
상전이 관점으로 본 조직과 경제  (0) 2009.08.25
자기조직화(self organization)  (0) 2009.07.22
posted by Max.
TAG 창업
2009.08.26 08:49 Business관련

원칙적으로 미래에 어떤일을 예측한다는것은 '확실성'이 결여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미래를 예측할수 있길 희망합니다. 아마도 인류가 생긴이후 계속해서 미래에 대한 예측을 바랬던것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확실성이란 것으로 바꾸려는 '불안'이란 감정을 안정시키려는 자연스러운 행위 즉 본능이라 할수 있습니다. 원시적으로 이것은 '주술'이라는 것으로 풀이 되었고, 이런 문화는 현대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리네 부모님들도 연말연시에 사주를 보면서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갖게 되겠죠.

그런데, 과학적인 분야에서도 조금은 다르게 보일수도 있지만, 이런 예측하기를 자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반사람들은 미래에 대한 희망이라고 표현할수도 있겠지만, 학문을 하는 사람들은 흉내내기 또는 시뮬레이션이라는 것으로 어떤것은 미리 알아보고 그 현상을 분석하려고 합니다. 시뮬레이션은 현재의 실체가 아니라, 어떤 가상의 실체를 만들어 미리 경험해 봄으로써, 이론을 도출하거나, 분석대상을 좀더 잘 이해하려고 합니다. 이 역시 예측하기의 일종의 볼수 있습니다.

경제분야에서도 '예측하기' 심리를 이용해서 소위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여러가지 행위(투자)를 하고 많은 돈을 받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지식으로도 예측은 불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은 복잡성이나 나비효과로 설명될수 있습니다. 본디 미래는 예측 불가능성 때문에 두렵기도 하고, 희망스럽기도 합니다. 이러한 '예측하기' 본능을 비지니스 관점으로 보면 무한한 시장이 될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이 존재하는한 원시시대부터 지금까지 그리고 앞으로도 이러한 비지니스(예측하려는 본능)는 존재하게 될것입니다.

20세기 부터는 기계문명을 이용해서 좀더 고급스럽게 예측하기를 시도 하는데 그것이 바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분야 입니다. 현재는 몇몇 전문분야에서만 이용되고 있으나, '예측하기' 분야는 모든 사람(예측하기라는 본능을 가진)을 대상으로 비지니스가 가능한 분야 입니다. 잘 생각해 보면, 좋은 아이템이 될수도 있겠습니다. ^^*
신고
posted by Max.
2009.08.25 05:30 Business관련
크리스토퍼 랭턴(Christopher  Langton) 상전이 관점으로 경제학 문제를 바라 본다면, 신고전 경제학(문헌경제학, 수리경제학)의 모든 것은 경제가 질서잡힌 영역 깊숙한 곳에 놓여 있다는 간단한 한 마디로 표현되며, 그 영역속에서 시장은 언제나 평형상태를 유지하고 사물들은 아주 천천히 변한다. 마찬가지로 산타페식 접근은 경제가 혼돈의 가장자리에 놓여 있다는 간단한 한 마디로 표현되며, 그곳에서 인자들은 끊임없이 서로에 적응하고 사물들은 끊임없이 흘러간다.(비평형상태) 브라이언 아서(W. Brian Arthur)는 어떤(위의 둘중) 한마디가 보다 실제적인가를 늘 알고 있었다.
- by 카오스에서 인공생명으로

주석)

- 상전이
물은 액체상태에서 일정 온도로 가열하면, 기체상태가 되는데 이런것도 일종의 상전이 현상이고, 물질분자들이 모여 생명을 탄생시킨것도 상전이 현상이 할수 있다.

- 평형 상태 예)
우주만물은 일정한 법칙에 의해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려는 힘이 있다.(뉴턴식 접근)

- 비평형 상태 예)
전체의 합은 부분의 합보다 크다. 사회현상은 선형적이 아니라 비선형적인 형상이 지배적이다. 증권의 폭락, 전세값의 폭등 등이 이에 속한다.

- 크리스토퍼 랭턴 : 인공지능 분야와 다른, '인공생명' 분야를 창시했다.

- 브라이언 아서 : 경제학에서 '효용체가'에 대한 통찰로 산타페에 입성한다.

어디 경제분야만 그러겠는가, 회사, 공학, 가정, 국가, 우주 모두가 그런 이치에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기존이론이 틀렸다는것은 아니며, 이것은 마치 자바 프로그램에서 상속 보다는 위임이 더 추천된다는 말과 비슷합니다. 상속의 장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그것의 단점이나 한계를 넘기 위해서 위임이란것이 추천되어야 하지, 상속이 꼭 나쁘다 또는 틀리다라고 말할수는 없는것 처럼 말이죠.

어떤 회사나 팀의 조직도 비슷하게 해석할수 있습니다. 조직의 최소단위에서 자체조직화를 통해 발현되는 것을 조직의 진화로 볼수 있고, 상전이 진화는 조직간의 공진화를 유발하여 비평형상태의 경제시장에서 보다 우수한 조직으로 발전할수 있는 기회에 더 많이 노출시킬수 있는 것이겠지요.

이런 복잡적응계는 비단 특정한 분야의 특정한 형상이 아니라, 열역학 제1,2법칙 처럼 만물을 지배하는 원리라고 봐도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기업에서 이러한 개념을 잘 소개한 책이 바로 복잡계경영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그 책이 경영자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다고 생각 합니다.


또한 조직관리로는 복잡계로 바라본 조직관리 라는 책은 조직이라는 군집에 대해서 조직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책도 있습니다.

이것은 제가 그동안 통계적 기법이니, 6시그마니, KPI, BSC 등 여러가지 미국식 경영에서 잉태된 다양한 기법을 작은회사에 적용하면서 불거진 다양한 트러불에 대한 생각에서 파생하여 찾아 보게된 것들입니다. 저는 경영 또는 경제에 관해서 아는바가 희박하여, 떠도는 책 몇권으로 생각의 가지치기 끝에 짧막하게 얻은 생각을 적은 것입니다. 현대 사회에서 많은 기업들이 미국식 경영방식으로 성공을 하고, 잘 유지해 오고 있는것도 사실입니다만, 비 전문가로서 좀더 인간적인 접근을 하려고 하다 보니, 이렇게 흘러오고 말았습니다.

위 내용은 결론적인 것이지만, 언젠가 제가 도전한 12개월 가량의 이런 과정을 잘 기록으로 남겨 보려고 합니다. 처음 개발자를 위한 좋은 개발문화를 만들기 위해, 실존하는 중소규모의 회사에 무(無)에서 정량화를 추구 하기 까지와, 변화관리를 통해 혁신에 대해 어떻게 전개를 하고, 인본주의 관점에서 자체조직화를 통해 복잡계를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을 말입니다. 이러한 생각이 아직 끝난것은 아니지만, 결실이 있었으면 좋겠고, 남은 기간동안 무엇인가 긍정적인 상전이를 일으킬수 있는 '혼돈의 가장자리'까지 갈수 있도록 어떤 일을 찾기 스스로 희망해 봅니다.

신고
posted by Max.
2009.07.22 09:41 Business관련
이글은 전체를 인용만 합니다. 이분야는 저도 생소할 뿐더러, '카오스'니,'조직'이니 하는 단어 자체만으로도 많은 지식이 요구되기에 '자기조직화'에 대한 식견을 말하기엔 이른 감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기억할만한 것들을 인용해 기억을 보조해 볼까 합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전체'에서 '조직'을 바라보는 저의 이해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것을 느끼고 있고 이런 '과도기'를 기록하기 위함입니다.

자연이나 생명, 사회나 시장에서는 객체의 자발성이 전체의 질서를 자연히 만들어낸다는 창발적인 특성이 있는데 이것이 자기조직화(self organization) 이다.

설계라는 발상은 우선 정체의 바람직한 모습에 관한 상세한 설계도를 작성하고 그 설계도에 맞춰 개체를 전체 속에 위치시키고 배채해 나감으로써 '질서'나 '구조'를 만들어 낸다는 발상이다. 공학적 발상과 다름 없다. 이런 생각을 사회나 기업에 적용하게 되면 문제가 발생한다.


비평형 상태의 체제는 초기조건에 민감하고 비선형 순환고리의 증폭성으로 인하여 조직의 종전 구조에 행태 등이 깨져버린다. 그러나 새로운 질서나 구조가 형성되기 위해서는 창조적 파괴의 과정을 통해서 종전 질서나 구조를 파괴해야한다. 물을 가열하여 물속의 분자가 종래의 패턴을 깨고 무질서하게 운동함으로써 임계점에 이르러 새로운 형태의 질서인 기체, 즉 수증기로 변하는 현상을 위상 전이라 하듯이, 사회 체제도 요동을 통한 창조적 파괴를 거쳐 새로운 질서로 발전, 진화할 수 있다.

조직의 구조와 변화과정은 조직 지식의 발견-전파-통합할 것을 강조한다. 조직 변화는 문화적 변화나 리엔지니어링 프로그램에 의해 강요되어서는 안된다. 그 대신 지속적인 적응과 학습을 유발하는 긴장 메커니즘을 조직 구조에 설치해야 한다. 적응하려는 인센티브가 조직의 일부가 될 때 쪽거리(fractal) 같은 조직이 된다.
세로운 학습에 대한 적응 능력이 있는 조직, 즉 본질적으로 유연한 조직만이 예측 불가능한 미래에 대처할 수 있다.

 
'톱 다운'도 아니고 '보텀 업'도 아니다. 공진화에 대한 이해와 행동이다. 그것은 전체와 개(個)가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면서 함께 진화해 나가기 위한 지혜다.

- 복잡계로 바라본 조직관리, 최창현
- 복잡계경영, 다사카 히로시
- 카오스에서 인공생명으로, 미첼 월드롭

신고
posted by Max.
prev 1 2 3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