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x.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계획'에 해당되는 글 2

  1. 2008.12.12 2008 회상과 2009는 희망
  2. 2007.11.29 10년 후의 나를 만난다면?
2008.12.12 18:11 이전글(~2009)

벌써... 아니 이제... 한해를 차분히 정리해야할 시간이 왔다. 나에게 2008년은 아주 의미 있었던 해 인것 같다.

2년동안 진행해 왔던 일이 점점 마무리 되고 있고, 아주 뜻깊고 나 자신에게 '수고 했다. 잘했어!' 라고 말하고 싶다. 보통 마음먹고 작심해도 1년치 계획을 이행하기 힘든데, 2년차 계획을 성공리에 잘 마무리 되어가니 얼마나 뜻 깊은가.

이번 1년 실제적으로 10년의 계획을 세우고 실행하는 첫 해 였다. 비전은 변함 업지만 전략에 따라 전술은 수시로 변하고 있다. 내년엔 또 어떻게 별할지 아직 짐작 할 수 없다.

여러가지 작은 일들도 많았다. 알고 지내던 사람들을 더 잘 알게 되었고, 모르는 사람을 새로 알게 되었다. 그 누구 한사람 나에게 헤가 되지 않았고, 모두들 각 분야의 나의 스승과도 같은 소중한 사람들이다.

일의 성과는 그리 만족할만하지 못하다. 이직으로 인해 성과가 좀 떨어진듯 하다. 한것은 많은데, 또렷이 내세울 성과는 없는듯 하다.

책과 영어에 시간은 많이 투자해볼려고 했는데 신통치 않다. 가장 절실히 요구하는것 같지만, 실은 그리 많은 시간을 내지 못한것이 우선순위에서 계속 밀려서 그런듯 하다. 우선순위를 높일려면 역시 돈이 들어야 하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가정에도 작은 변화가 있다. 벌써 4살이 된 딸 아이는 이제 말을 제법 잘하고, 아빠를 자주 찾는다. 항상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한것이 아음 아프다. 아내는 회사를 그만 두었다. 잘 나가던 회사를 그만 두고 화원계에 출사표를 던졌는데, 2009년은 최고의 경제 불황기란다. 힘이 되지 못해 미안할 따름이다. 화이팅! 

(폰카로 찍은 이쁜태희 사진 ^^*)

쓸려니 아주 많은 일들이 스쳐지나 간다. 아파트 조합원 문제며, 인생의 방향에 대한 고민... 여러가지 일들....을 뒤로하고 새로운 2009년을 맞이하여 어떤일들이 있을지 이미 예약?된 일들을 나열해 보다.

일단 나에게 가장 큰일은 아파트 입주다. 나의 전 재산과 절반에 이르는 빚으로 구입한 아파트를 입주하는 해이다. 10월에...

새로운 일에 대한 기대가 크다. 생소하면서도 나름 재미 있고, 성취감도 있을것 같지만, 상당히 머리 아프고 신경 써야할것도 많다. 때로는 사람을 상대로 해야하는것이 여간 까다롭지 않다. 물론 후반기엔 프로그래밍을 할수 있게 스스로 만들어갈 것이다.

회사일 말고 집에서 또는 개인적으로 하고 싶은일에 대해서 아직 정하지 못했다. 1년짜리 단기계획보다 2년 이상의 것을 세워보고 싶다. 2년짜리 계획 생각보다 성취감이 크다. 1년의 두배가 아닌 3배는 되는것 같다. 이것은 좀더 고민해야 겠다.

나는 단점이 수도 없이 많다. 너무 많아서 어떤걸 먼저 해야 할지 혼란스러울 정도다. 그렇다고 다 커버 할만한 여력도 없다. 이것도 선택과 집중을 필요로 하는것 같다. 단기적으로는 이러한 것들을 하나씩 이뤄보고 싶다.

정말 쓸려니까 끝없이 밀려온다. 할말이 뭐 이리 많은지.... 이만 줄여야 겠다. 과거는 회상하고 고쳐야할 핵심들만 기억하고, 미래역시 비전과 방향성을 고려한 전략의 핵심만 기억하는것, 즉 단순화시켜서 항상 기억하고 있는것이 좋을듯 하다.... 벌써 글의 추상적인 단어들만 보이는것이... 개발자 냄새를 잃어가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신고
posted by Max.
2007.11.29 22:25 이전글(~2009)
사람들 중 약95%는 자신의 꿈, 비전, 목표를 글로 기록한 적이 한번도 없다. 그러나 나머지 글로 기록한 적이 있는 5%의 사람들 중 95%는 자신의 꿈과 소망을 성취했다. 꿈과 비전, 목표를 종이에 적는 것과 적지 않은 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다.
                                                                                 리더웨이 중에서....


기록은 어느정도 자신에게 강제성을 주고, 자주보면 좀더 노력하게 될테니까...

올해도 다 가고 있다.
올해초 목표했던것과 지금의 내모습, 그리고 다음해의 내모습에 대한 계획을 세울까 생각을 했다.
그러다가 일년, 일년 하루살이 계획보다 10년을 생각하는것이 보다 나의 소망에 가깝게 접근할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올해가 가기전에 10년 계획을 세워서 글로 남겨야 겠다.
신고

'이전글(~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Openseed 소비자 고발....  (4) 2007.12.15
[DDP] Maven을 이용한 Build 자동화 1단계  (2) 2007.12.07
10년 후의 나를 만난다면?  (0) 2007.11.29
꿈은 이루어진다.  (0) 2007.11.23
[서적] 고스트 컴퍼니  (0) 2007.11.16
[서적] 리더웨이  (0) 2007.11.15
posted by Max.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