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x.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09.07.10 19:05 Business관련
어느 풋내기 관리자는

“전략이 문화와 만나면, 항상 문화가 이긴다.”

“When strategy meets culture, Culture always wins.”

-로저 M. 애디슨(Roger M. Addison),
Human Performance Technology in Action(1999, ASTD)

라는 글귀를 입이 닳도록 말하며 살았었습니다. 처음엔 문화보다는 전략이였고, 이후에 문화를 더 중이 여겼습니다. 문화를 한번 바꿔보겠다고 풋내기 관리자가 발광을 했더랬죠. 그러나 그 풋내기도 결국 어떤 조직에 몸을 담고 있는 그 조직의 문화에서 자유로울수 없음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풋내기는 그 자신이 변화의 주체이고, 혁신의 주체이니, 그 문화로부터 자유로울수 있는 특권이 있는줄 알았습니다. 오판이였죠. 풋내기도 결국 그 문화에서 자유로울수 없음을 머지않아 깨닳게 되었습니다. '할수 없다'라는 사람들 속에서 '할수 있다'라고 외치는 것은 결국 '할수 없다'라는 사람들을 뭉치게 했습니다.
 
그 풋내기의 유일한 희망은 CEO의 1% 이해와 관심이였는데, 이미 예상했던것 처럼 그것은 그리 오래갈 성질의 것이 아니였습니다. 0%의 관심과 이해 속에서 무엇을 바꿔보겠다고 발부둥치려면, 좀더 현실적으로 몇가지에 집중하고, 나머지는 떨쳐버려야 합니다. 에너지를 절약해야만 한다는걸 이제는 이해하게 됩니다.

풋내기는 스스로 자가발전할수 있을꺼라는 기대가 얼마나 어이없게 무너지는지 경험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풋내기는 스스로 옳바른 길 보다는, 좀더 편한길을 찾으려한다는 자신의 생각을 부정할수 없습니다.

'문화고 나발이고, 모두가 자신의 밥그릇만 차지하고, 누구도 원하지 않는 변화라는 것을 하겠다고 용 쓰는 모습이 참 처량 하구만, 그래 CEO 조차 1%의 관심도 없는 일이 그리 중요하단 말이냐?' 라는 말을 자기자신의 악마가 나와서 이야기 합니다. '그냥 시키는 일이나 해. 그게 속 편하고, 성과로도 최고야, 적당한 숫자와 생색내기용 PT 몇개면 CEO 뻑! 간다구..' 몇번 이런 생각을 하니 점점 마음이 기울어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럼 내마음속의 천사는 나에게 무슨말을 해주실까? '풋내기 녀석, 그정도는 시작도 하지 않은 거라구, 이정도 의지도 없는 녀석이 뭘 어쩐다구? 문화를 어째? 가서 엄마 젓이나 더 먹고와라' 풋내기의 머릿속은 복잡해 집니다. 자신의 의지가 약하거나, 근성이 없어서인지, 아니면 처음부터 잘못된 곳에서 삽질을 열심히 하고 있는것인지, 현실은 냉혹하기 그지 없습니다. 이론적으로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 변함으로써 어떻게 방향을 잡아야 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 풋내기는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요...

신고
posted by Max.
2009.05.08 10:32 개발관련

요즘 SpringSource가 좀 자극적인걸 좋아하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자극받을 일이 많아져서 좋긴 합니다. 최근에 공개된 ROO가 가장 자극적이였고, 곧 Spring3.0 GA가 나온다는 것. 그 다음에 S1E 2009 에서 'STS will be free!'라는걸 보았는데, 오늘 RSS뉴스에 이제 STS가 Free라고 블로깅 했네요.

"STS is free now!. Go get it…"


사실 저는 지금 STS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만, 이제 이렇게 되면, 다시 고려해봐야 겠습니다. 지금까지 잘 안쓰게 되는 이유가 무료버전은 빠른 업데이트가 어려웠고, 약간 무겁게 뜨는 것 때문이였는데, 다시 받아서 테스트해봐야 겠습니다.

생각해보면, 스프링소스팀은 자극적인것들을 모았다가, 어떤 컨퍼런스 이후 터트리는 전략을 쓰는것 같습니다. 이때 확~! 사람들의 관심을 유도시킵니다. 컨퍼런스가 단순히 기술공유나 커뮤니케이션의 장 역할뿐 아니라, 홍보와 마케팅이 절묘하게 녹아난단 말입니다. 어떤것이 더 중요한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좋은방법인것 같습니다. 아주 강렬한 인상을 주거든요.
신고
posted by Max.
TAG sts, 전략
2008.11.24 15:56 이전글(~2009)
프로젝트에서 '전략'이란 단어는 사막의 모래알처럼 남발하는 경향이 있다. 거의 모든 기획문서나 계획따위 문서에서는 전략이란 단어가 필수적으로 들어가기 마련이다. 심지여 계획 대신에 전략이란 단어를 선택하고 좀더 폼나길 바라는 의도일 것이다.

전략의 어원은 전쟁에서 나온듯 하지만, 일반 비지니스 세계에서는 일반적인 계획보다 상위개념으로 쓰인다. 그래서 비지니스 또는 프로젝트에서 전략의 개념을 나름대로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전략은 여러가지 방법중에 하나를 선택하고 집중하는 것이다.
여기서 선택한다는 말은 여러가지 방법을 모두 한다는 뜻이 아니라 그중 가능성 있는 또는 추구하는 목표 달성에 가까운것을 선택한다는 뜻이다. 선택한것에 대해서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목표를 이루는 행위일 것이다.

전략은 모든것을 다 잘하자는 것이 아니다.
선택과 집중은 할수 있는 모든 방법에 대해서 다 잘할수 없을때 전략을 세우는것이며, 이는 곧 선택된 방법 이외엔 포기할줄 아는 것을 말한다. A,B,C 세가지 방법을 통해서 목표를 당성할수 있다고 했을때, 그중 A를 선택하고 실행하는것이 전략에 속한다. B,C는 포기해야 한다.

물론 A,B,C 모두 잘할수 있다면 전략이 필요없다.(자원이 한정적이지 않으면 경제 개념이 필요없듯이...)

이런 전략에 오해하는 분들의 예를 들어보면, 전략이 기존의 방법을 모두 실행하면서, 새로운 어떤 무언가를 추가적으로 하는 행위라고 인식하는것에 있다. 전략은 기존에 A,B,C업무를 하고 있다고 하면, 그중 장기적인 회사 비전과 전략에 따라 A를 강화하는 전략이라면, 상대적으로 B,C는 없어지거나, 약화되어야 한다. 그것이 전략이다.

좀더 쉬운 예를 들어보자.
마케팅에서는 블루오션전략이란 고전이 인기이다. 지금도 이 방법은 마케팅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블루오션은 지금까지의 레드오션과 같은 Key 요소 중 전략적으로 특정 요소를 강화함으로써 새로운 대양(비지니스영역)을 창출해 내는 전략적인 방법론이다. 여기서 강조하는것은 바로 그 Key요소를 레드오션의 회사들과 반대로 가져감으로써(보통은 낮은 요소를 높이고, 높은요소를 낮추는 전략) 기회를 만들어 낸다. 바로 이런 행위가 전략이다.

전략은 지금하는것도 잘하고, 또 새로운 것도 잘하자는 것이 아니라, 지금 있는것 중에 일부를 포기하고, 전략적인 요소를 강화하자는 것으로 새로운 업무가 더 많아짐으로써 부담을 더하고자 하는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신고

'이전글(~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yboardr.com  (0) 2008.11.26
SIPOC 모델  (0) 2008.11.24
전략에 대한 오해  (0) 2008.11.24
요구사항 분석툴 - 카노분석(Kano Analysis)  (0) 2008.11.24
한정된 자원와 머리카락수  (0) 2008.11.20
인성이 중요한 이유  (0) 2008.11.20
posted by Max.
TAG 오해, 전략
2008.11.18 18:24 이전글(~2009)

대단한 명언이다.


"내 스스로 나를 죽이지 않으면 남이 나를 죽일 것이다.
그러니 차라리 내가 나를 죽이는 것이 낫다."



이게 무슨 뜻일까?
기업 전략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면 또한 무슨 뜻일까?

신고

'이전글(~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성이 중요한 이유  (0) 2008.11.20
전사적인 개발 표준화의 중요성  (0) 2008.11.19
전략에 대한 명언  (2) 2008.11.18
MB 정세변화 못읽거나, 외면하거나  (0) 2008.11.18
BPM의 주요 Step.  (0) 2008.11.17
CTQ(Critical To Quality)란?  (0) 2008.11.17
posted by Max.
TAG 전략
2008.10.20 09:25 이전글(~2009)
조직의 민감한 부분은 블로깅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생각의 파편도 역시 공유와는 다른성격의 것이다.

보통 기업의 조직도는 대외비이다. 이는 그 기업의 전략이 그대로 노출될 가능성 때문인데, 그래서 더욱 조직도가 복잡하고, 한눈에 이해할수 없게 하는것도 전략중에 하나이다.

전략적인 개발조직을 위한 아이디어 또는 사상(철학이나 모델이라해도 좋다)은 더욱 공유와는 다른 성격을 가진다. 더욱 차별화하여 이윤을 내야하는게 기업의 존재가치를 높이는것이니 말이다.

요즘 블로깅 할 시간적 여유를 찾기도 힘들 뿐더러, 하는 일에 대해 적응도 어렵다. 기존에 생각했던것들이 새로운 시각에서 보게되면서 다소 색이 변질된듯하다. 이것은 내가 변해간다는 뜻이기도하다. 초심이 흔들리는것인지, 그동안의 내 시각이 우물안의 개구리였던것이지 알수 없다.

중요한건 아직 난 개발자의 마음을 그어떤 전략가보다 잘이해한다고 생각하고, 그들의 생각을 전략에 녹여야 한다는것이다. 이것만은 분명하다.

그나그나.... 기획이 얼마나 어려운것인지 몸소 느끼고 있다. 자료를 아무리 많이 모아도, 목표에 부합한 정보로 생산해내는게 정말 힘들다. 아마도 이분야에 대해서 아는게 너무 없기 때문일지 모르지만, 역시 생각을 구체와 한다는것은 힘든일임이 틀림없다.
신고
posted by Max.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